Audible会員プラン登録で、12万以上の対象タイトルが聴き放題。

会員登録し、非会員価格の30%OFFで購入する

無料体験登録で、12万以上の作品が聴き放題に
オフライン再生可能
プロの声優や俳優の朗読で楽しめる
Audibleでしか聴けない本やポッドキャストも多数
無料体験終了後は月会費1,500円。いつでも退会できます。
¥ 800 で購入

¥ 800 で購入

下4桁がのクレジットカードで支払う
ボタンを押すと、Audibleの利用規約およびAmazonのプライバシー規約同意したものとみなされます。

あらすじ・解説

중서부 유틀란드의 경찰관 요한 보예는 3월의 어느 늦은 밤, 자신의 집 앞에서 과속 차량에 치여 사망한다. 그의 상사인 악셀 보그는 사건 현장에 첫 번째로 도착한 사람들 중 하나였다. 곧바로 단순한 뺑소니 사건이 아니라 매우 잔인한 살인사건이라는 생각이 들게 된다. 보예의 10살 난 아들은 자신이 자동차를 보았다고 주장하고, 운전석에 있는 사람이 경찰이었다고 말한다. 단순히 트라우마가 생긴 소년의 상상력이 빚어낸 일일까? 주유소의 감시 카메라가 소년의 이야기를 증명해준다. 경찰 제복을 입은 누군가가 잔인한 그 날 밤 운전을 하고 있었다. 경찰 감사국의 수사관 롤란드 베니토가 이 사건을 맡게 된다. 요한 보예의 동료들 중 누구에게 이런 극단적인 짓을 할 동기가 있을까? 롤란드 베니토는 TV2 이스트 유틀란드의 기자인 안네 라르센과 한 팀이 된다. 그들은 그 지역에 사는 가족에게 큰 결과를 가져왔던 화재 사건을 역추적한다. 어쩌면 그 화재는 사고가 아니었던 걸까? 안네와 롤란드는 범행 동기가 처음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다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범인이 다시 공격하기 전에 추적이 시작된다. 잉거 감멜가드 마드센(Inger Gammelgaard Madsen) (1960~)은 덴마크의 작가이다. 마드센은 원래 그래픽 디자이너였다. 그녀는 "인형 바넷(Dukkebarnet)"이라는 범죄 소설로 2008년 데뷔했으며 그후로 같은 장르의 다양한 책을 써왔다. 작품 중에는 "Drab efter begæring" (2009), "Slangens gift" (2014), "Dommer og bøddel" (2015), "Blodregn" (2016) and "The Cleaner" (2019) 가 있다.

©2019 Lindhardt og Ringhof (P)2019 Lindhardt og Ringhof

불타는 죄に寄せられたリスナーの声

カスタマーレビュー:以下のタブを選択することで、他のサイトのレビューをご覧になれます。

レビューはまだありません。